이타임즈 로고
컨텐츠 구매 문의 뉴스PR을 위한 안내 사업제휴 문의
왕눈쌀 광고 검단탑종합병원 광고배너
뉴스 메뉴 이타임즈 메뉴 머니&정보 메뉴 연예 메뉴 스포츠 메뉴 라이프 메뉴 매거진 메뉴 엑티브미션 메뉴 레인보우 라이프 메뉴 북카페메뉴 축제신문
상세검색
머니앤정보 메뉴
사이렌24 광고배너
Home > 머니&정보 > 알면나도부자 > 나도자산설계사 > 보험
보험
금감원이 문제 없다던 보험약관 돌변..보험사 낭패 [이데일리]
[이데일리 김경은 기자] 자살보험금, 암보험, 즉시연금 등 최근 떠오르고 있는 보험금 과소지급 문제의 핵심으로 ‘허술한 약관' 문제가 지목되고 있다. 보험 분쟁이 발생할 경우 판단 기준은 보험 약관인 만큼 올 하반기 일괄구제 제도가 도입될 경우 약관 문제는 보험사에... [이데일리]
암보험금 ‘일괄지급’ 엄포에 보험사 '울상' [이데일리]
[이데일리 김경은 기자]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암보험, 즉시연금 등 사회적 이슈가 높은 분쟁에 대해 ‘소비자' 입장을 기준으로 제시하고 나섰다. 윤 원장의 발언은 보험사들이 애매한 약관을 이유로 들어 암보험에서 요양병원 입원비를 지급하지 않는데 대해 소비자들에게 유리한... [이데일리]
달라지는 내 건강보험료 얼마?…내일(11일)부터 사전 안내 [이데일리]
[이데일리 안혜신 기자]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료 부과 기준(부과체계) 개편에 따라 변경된 보험료를 미리 알 수 있도록 오는 11일부터 사전 안내한다고 10일 밝혔다.보험료가 인상되는 지역가입자 세대(39만 세대)와 피부양자에서 지역가입자로 전환돼 새롭게 보험료... [이데일리]
보험료 카드납부 모든 상품 공시키로…카드납 허용지수도 개발 [이데일리]
[이데일리 김경은 기자] 금융감독원이 유명무실한 보험료 신용카드 납입제도 공시를 전면 개편키로 했다. 보험사의 카드결제 확대를 유도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. 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신용카드납부가 가능한 모든 상품에 대해 공시키로 하고 오는 8월까지 생명ㆍ손해보험협회... [이데일리]
"퇴직연금 도입기업 94%가 한 금융사에 맡겨…서비스 질 저하" [이데일리]
[이데일리 김경은 기자]우리나라 퇴직연금 도입기업의 약 94%가 단일 금융회사에 의해 모든 퇴직연금 관련 서비스를 제공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 이에 서비스의 질 저하가 우려된다는 지적이다.류건식 보험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8일 ‘해외 금융회사의 퇴직연금서비스별 전... [이데일리]
"車사고 사진 찍어 전송하면 보험금 바로 확인" [이데일리]
[이데일리 김경은 기자] 보험산업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시킨 인슈테크 사례가 점차 구체화 되고 있다. 보험에 AI(인공지능) 기술을 도입, 앞으로 보험상품 위험률 확인 과정에서 인간의 오류를 줄이고 자동차 사고 사진만으로 지급보험금이 얼마인지 산출해준다. 보험... [이데일리]
'쁘라삐룬'에 침수된 차, 자동차보험 보상은? [뉴시스]
【서울=뉴시스】이승주 기자 = 태풍 쁘라삐룬(PRAPIROON)이 북상하면서 침수피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. 손해보험협회는 3일 차량 침수 시 주의사항과 자동차보험 관련 알아두면 좋을 상식을 소개했다. 태풍이나 홍수로 차량이 침수돼 파손된 경우 보험사에서 ... [뉴시스]
굴삭기·덤프트럭 등 건설업 특고종사자도 산재보험 혜택 [이데일리]
[이데일리 박철근 기자] 굴삭기나 덤프트럭 등 건설업종과 관련한 특수형태근로종사자도 산업재해보험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다. 직업성 암 발병원인 중 하나인 벤젠의 노출기준이 강화되고 근로시간 조기단축을 시행하는 사업장에는 산재보험료 10%를 인하해준다.고용노동부는 이같은... [이데일리]
내년 직장인 건강보험료 3.49% 인상…2011년 이후 최고치 [뉴시스]
【세종=뉴시스】임재희 기자 = 내년 건강보험료율이 올해보다 3.49% 오른 6.46%로 결정됐다. 7년만에 가장 높은 인상률로 월평균 3000~4000원가량 보험료가 올라간다. 보건복지부는 28일 제11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(건정심)를 열어 2019년 직장가... [뉴시스]
갈길 먼 이륜차보험…공동인수 자차가입률 1% 미만 저조 [이데일리]
[이데일리 전재욱 기자] 사고가 잦은 오토바이 운전자가 자신의 위험을 대비하려고 보험에 가입하는 비율이 1%가 채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. 원인으로 꼽히는 비싼 보험료를 내리고자 금융위원회가 대책을 내놓았지만 실효가 없는 실정이다.27일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공동인... [이데일리]

◁ 이전 12345678910 다음 ▷

 
3828138282382873828538286
시사매거진 시사매거진 뉴스 더보기
ㆍ[정치] 
ㆍ[경제] 
ㆍ[사회] 
ㆍ[국제] 
ㆍ[건강] 
 
38264382593825838261
레이디매거진 레이디매거진 뉴스 더보기
ㆍ[피플] 
ㆍ[패션] 
ㆍ[쿠킹] 
ㆍ[뷰티] 
 
3827238274382784182236348
쥬니어매거진 쥬니어매거진 뉴스 더보기
ㆍ[IT용어] 
 
38383
머니앤정보 머니앤정보 뉴스 더보기
 
회사소개 | 고객센터 | Contact Us | 보도자료등록 | 저작권규약 | 이용약관 | 개인정보취급방침 | 사이트맵 | 뉴스구매
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9, 7층 11호 | Tel : 02-785-1911 Fax : 02-785-1912 | 사업자등록번호 : 356-81-00668 인터넷신문 등록번호: 서울특별시 아01751
통신판매업신고 : 제 2011-서울서초-1384 호 | (주)미디어겟 대표 : 허용석
Copyright 이타임즈