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타임즈 로고
컨텐츠 구매 문의 뉴스PR을 위한 안내 사업제휴 문의
왕눈쌀 광고 검단탑종합병원 광고배너
뉴스 메뉴 이타임즈 메뉴 머니&정보 메뉴 연예 메뉴 스포츠 메뉴 라이프 메뉴 매거진 메뉴 엑티브미션 메뉴 레인보우 라이프 메뉴 북카페메뉴 축제신문
상세검색
스포츠 메뉴
머니앤정보 바로가기
스포츠뉴스 태그
사이렌24 광고배너
Home > 스포츠 > 농구 / NBA
농구 / NBA
[프로농구]신인왕 강상재 "남자에게 뽀뽀한 것은 처음" [2017.03.27]
【서울=뉴시스】황보현 기자 = "남자에게 뽀뽀를 한 것은 처음이다." 생애 첫 신인왕의 영예를 안은 인천 전자랜드의 강상재가 멋쩍은 웃음을 지었다. 강상재는 27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6~2017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... [뉴시스]
[프로농구]MVP 오세근 "챔프전 MVP는 이정현이 받았으면…" [2017.03.27]
【서울=뉴시스】황보현 기자 = "챔피언결정전에서는 팀 우승과 함께 (이)정현이가 꼭 MVP를 받았으면 좋겠다." 창단 후 KGC인삼공사를 정규리그 우승으로 이끌며 최우수선수(MVP)로 선정된 오세근이 이정현에게 미안함을 전했다. 오세근은 27일 서울 용산구 ... [뉴시스]
[프로농구]KGC 김승기 감독 "꿈꾼대로 이뤄지고 있다" [2017.03.27]
【서울=뉴시스】황보현 기자 = "꿈꾼 대로 이뤄지고 있다. 통합 우승도 현실이 됐으면 좋겠다." 안양 KGC를 창단 첫 정규리그 우승으로 이끌며 감독상을 수상한 김승기 감독이 소감을 전했다. 김승기 감독은 27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... [뉴시스]
[프로농구]kGC 오세근, 정규리그 MVP 수상…강상재 신인상 [2017.03.27]
【서울=뉴시스】황보현 기자 = 안양 KGC인삼공사의 오세근이 남자 프로농구 최고의 별로 선정됐다. 오세근은 27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6~2017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식에서 최우수선수(MVP)에 선정됐다. 오세... [뉴시스]
'MVP 집안 경쟁' 이정현·오세근, 국내 득점 1위 vs 리바운드 1위 [2017.03.26]
박찬희, 프로 데뷔 첫 어시스트왕…전체 득점 1위는 에밋 【서울=뉴시스】김희준 기자 = 2016~2017시즌 프로농구 정규리그 최우수선수(MVP)의 강력한 후보로 꼽히는 안양 KGC인삼공사의 가드 이정현(30)과 센터 오세근(30)이 각각 국내 선수 득점과 리바운... [뉴시스]
[프로농구]동부 김주성, 역대 3번째 1만 득점 달성…크레익 트리플더블 [2017.03.26]
정규리그 마무리…30일부터 플레이오프 돌입 【서울=뉴시스】김희준 기자 = 프로농구 원주 동부의 베테랑 포워드 김주성(38)이 역대 세 번째로 개인 통산 1만 득점 고지를 밟았다. 김주성은 26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6~2017 KCC 프로농구 서울 ... [뉴시스]
[프로농구]'정신적 지주' 양희종 "후배들 잘 둔 덕분" [2017.03.24]
【안양=뉴시스】김희준 기자 = 안양 KGC인삼공사의 창단 첫 정규리그 우승의 일등공신으로 꼽히는 것은 오세근(30)과 이정현(30)이다. 하지만 김승기(45) 감독이 가장 고마움을 표하는 선수는 주장 양희종(33)이다. 양희종의 개인 기록은 그다지 좋지 ... [뉴시스]
[프로농구]'MVP 집안싸움' 오세근·이정현 "팀 내 역할 다하자 생각" [2017.03.24]
【안양=뉴시스】김희준 기자 = 안양 KGC인삼공사의 창단 첫 정규리그 우승의 일등공신으로 꼽히는 '동갑내기 듀오' 오세근(30)과 이정현(30)이 나란히 "팀에서 할 수 있는 역할을 하려 노력했다"고 밝혔다. KGC인삼공사는 24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... [뉴시스]
[프로농구]'정규리그 우승팀' KGC인삼공사, SK꺾고 8연승 [2017.03.24]
【안양=뉴시스】김희준 기자 = 이미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한 안양 KGC인삼공사가 서울 SK를 꺾고 8연승을 질주한 후 우승 세리머니를 펼쳤다. KGC인삼공사는 24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~2017 KCC 프로농구 SK와의 경기에서 81-64로 승리했... [뉴시스]
[프로농구]김승기 감독 "MVP? 둘이 반반씩 받았으면 좋겠는데" [2017.03.24]
【안양=뉴시스】김희준 기자 = 안양 KGC인삼공사의 김승기(45) 감독이 '집안 싸움'이 된 정규리그 최우수선수(MVP)에 대해 묻자 "반반씩 받았으면 좋겠다"고 말했다. KGC인삼공사는 경기가 없던 지난 22일 숙소에서 정규리그 우승 확정의 기쁨을 누렸다. ... [뉴시스]

◁ 이전 12345678910 다음 ▷

35955
포토 뉴스 더보기
분야별 인기뉴스
종합 경제 사회 연예 스포츠
[ 불공정 선거 보도 기사 모음 ]
[ 정정·반론·추후 보도 기사 모음 ]
회사소개 | 고객센터 | Contact Us | 보도자료등록 | 저작권규약 | 이용약관 | 개인정보취급방침 | 사이트맵 | 뉴스구매
서울특별시 서초구 사임당로 31 궁현빌딩 203호 | Tel : 02-569-8079 Fax : 02-567-6230 | 사업자등록번호 : 120-87-0894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: 서울특별시 아01751
통신판매업신고 : 제 2011-서울서초-1384 호 | (주)이타임즈 대표 : 이재술, 사장 : 이재활
Copyright 이타임즈