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타임즈 로고
컨텐츠 구매 문의 뉴스PR을 위한 안내 사업제휴 문의
왕눈쌀 광고 검단탑종합병원 광고배너
뉴스 메뉴 이타임즈 메뉴 머니&정보 메뉴 연예 메뉴 스포츠 메뉴 라이프 메뉴 매거진 메뉴 엑티브미션 메뉴 레인보우 라이프 메뉴 북카페메뉴 축제신문
상세검색
Home > 뉴스 > IT > 인터넷방송
인터넷방송
알바 청소년 열중 셋 이상, 최저임금 못받아…2년새 9%P 더 늘었다 [2019.01.28]
[이데일리 송이라 기자] 나는 고등학교 1학년 여학생이다. 일주일에 세번씩 이탈리안 레스토랑에서 아르바이트를 한다. 부모님께서 용돈을 주시지만 부족하던 차에 친구 소개로 알바자리를 구했다.레스토랑에서는 최저임금보다 낮은 시급 7300원을 제안했다. 근로계약서는 따로... [이데일리]
현대차, 美서 車업계 최초 '인터넷방송 판매' 돌입 [2019.01.21]
【서울=뉴시스】김지은 기자 = 현대자동차가 미국에서 인터넷 방송을 통한 판매에 돌입했다. 21일 현대차에 따르면 미국판매법인(HMA)은 지난 15일(현지시간) 현대 쇼룸 라이브 첫 방송을 시작했다. 실시간 인터넷 방송에 나선 것은 미국 자동차업계 최초다. ... [뉴시스]
여성 성추행 장면 방송한 인터넷방송 진행자 수사의뢰 [2019.01.05]
[이데일리 김현아 기자]인터넷방송에서 여성을 대상으로 성추행하는 장면을 방송한 인터넷방송 진행자에 대해 이용해지(시정요구)와 함께 경찰 수사 의뢰가 이뤄졌다.방송통신심의위원회 통신심의소위원회(위원장 전광삼)는 지난 4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회의를 열고, 남성 진... [이데일리]
노숙여성 성추행한 인터넷 방송 진행자, 경찰이 수사한다 [2019.01.04]
【서울=뉴시스】 이수지 기자 =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인터넷방송에서 여성을 성추행하는 장면을 방송한 진행자의 이용을 해지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다. 방심위 통신심의소위원회는 4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회의를 열고, 남성 진행자 및 출연자가 노숙인으로 보이는 ... [뉴시스]
인터넷방송국 풀티비, 오는 2일 BJ은우 데뷔 방송 진행 [2018.12.31]
[이데일리 김은총 기자] 1인 인터넷방송국 풀티비는 오는 1월 2일 BJ은우가 풀티비에서 데뷔 방송을 진행한다고 31일 밝혔다.BJ은우는 2013년 인터넷방송 플랫폼 초창기부터 활동하던 BJ다. 잘생긴 외모와 화려한 입담으로 아프리카티비 남자 BJ로는 최초로 하루 ... [이데일리]
성추행장면 방송한 인터넷 헌팅방송 진행자 ‘수사의뢰’ [2018.12.14]
[이데일리 김현아 기자]일반인을 무작위로 섭외해 인터넷방송을 진행하는 일명 ‘헌팅방송'에서 성추행을 저지른 인터넷방송진행자에 대해 시정요구(이용해지)와 경찰 수사 의뢰가 결정됐다.이를 송출한 인터넷방송사에 대해서는 성인용 노출 콘텐츠 서비스 이용정지(2개월)가 내려졌다... [이데일리]
인터넷방송 민원 61%는 음란·선정…"불법 BJ 영구퇴출제 마련해야" [2018.10.29]
【서울=뉴시스】이국현 기자 = 불법·불량 인터넷 개인방송에 대해 '원스트라이크 아웃제'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. 선정적이고 폭력적인 영상뿐 아니라 효과가 검증되지 않는 식·의약품 등 불법 정보의 유통을 막자는 취지다. 29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... [뉴시스]
입만 열면 욕설···방송통신심의위, BJ 철구에 '철퇴' [2018.09.14]
【서울=뉴시스】 이수지 기자 = 인터넷 진행자 철구(29)가 지나친 욕설로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7일간 이용정지 조치를 받았다. 방심위 통신심의소위원회는 14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회의를 열고, 자기가 진행하는 인터넷방송에서 과도하게 욕설을 해 네티즌들로... [뉴시스]
민경욱 "음란 인터넷방송, 전년대비 3배 급증…대책 마련해야" [2018.07.15]
[이데일리 박경훈 기자] 얼마 전 음란 인터넷 방송으로 넉달여 만에 25억원을 챙긴 인터넷개인방송업자가 적발된 가운데 음란한 영상을 방송해 징계를 받는 건수가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민경욱(사진) 자유한국당 의원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(방심위)에서 제출받은 자료... [이데일리]
화면 가린 채 성행위 음성 내보낸 인터넷방송 수사의뢰 [2018.07.03]
[이데일리 김현아 기자]인터넷방송에서 화면은 보이지 않도록 가린 채, 남녀의 성행위를 연상시키는 음성을 송출한 일명 ‘흑방'에 이용정지 6개월과 수사 의뢰가 이뤄졌다.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통신심의소위원회(위원장 전광삼)는 2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회의를 열고, 이... [이데일리]

◁ 이전 12345678910 다음 ▷

35956 35954
37385 35982 35981 35346 36103
분야별 주요뉴스
정치 경제 사회 연예 스포츠
포토
이전 기사 다음 기사
주요뉴스
   
   
   
   
   
   
   
   
   
   
회사소개 | 고객센터 | Contact Us | 보도자료등록 | 저작권규약 | 이용약관 | 개인정보취급방침 | 사이트맵 | 뉴스구매
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9, 7층 11호 | Tel : 02-785-1911 Fax : 02-785-1912 | 사업자등록번호 : 356-81-00668 인터넷신문 등록번호: 서울특별시 아01751
통신판매업신고 : 제 2011-서울서초-1384 호 | (주)미디어겟 대표 : 허용석
Copyright 이타임즈