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타임즈 로고
컨텐츠 구매 문의 뉴스PR을 위한 안내 사업제휴 문의
동원어음 광고배너 검단탑종합병원 광고배너
뉴스 메뉴 이타임즈 메뉴 머니&정보 메뉴 연예 메뉴 스포츠 메뉴 라이프 메뉴 매거진 메뉴 엑티브미션 메뉴 레인보우 라이프 메뉴 북카페메뉴 축제신문
상세검색
Home > 이타임즈뉴스 > 정치
정치
문재인, 12주 연속 독주...안희정 지지율 2배 [2017.03.27]
문재인 지지율 1위 [이타임즈 신경진 기자] 차기 대선 다자구도 지지도에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네거티브 공방 논란에도 불구하고 2위 안희정 충남지사와의 지지율 격차를 두 배 이상 벌이면서 12주 연속 1위를 유지했다. 리얼미터가 전국 19세... [이타임즈]
문재인 지지도 1위했지만...호감도는 안희정에 밀려 [2017.03.17]
문재인 지지율 1위, 안희정 호감도 1위 [이타임즈 신경진 기자]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에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%대의 지지율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. 반면 호감도 조사에서는 안희정 충남지사가 56%로 문재인 전 대표(47%)를 9%p ... [이타임즈]
손혜원 "노무현, 죽음 계산" 발언에 신동욱 "노벨평화상보다 위대" [2017.03.13]
손혜원 "노무현, 죽음 계산한 것" 발언에 신동욱 "노벨평화상보다 위대" [이타임즈 신경진 기자]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두고 "계산한 것"이라고 발언해 논란을 빚고 있다. 사건의 발단은 지난 9일 팟캐스트 '정치알바'에... [이타임즈]
정미홍, 이정현과 닮은 꼴?..."탄핵 인용되면 목숨 내놓을 것" [2017.03.09]
정미홍 "탄핵 인용되면 목숨 내놓을 것" [이타임즈 신경진 기자] ‘친박’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가 탄핵이 인용될 경우, 목숨도 내놓겠다고 약속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. 정 미홍 전 아나운서는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“전주 집회는 대... [이타임즈]
표창원 부부 합성 누드사진이 국회의사당에?...경찰 수사 착수 [2017.03.07]
경찰, 표창원 부부 합성사진 현수막 수사 착수 [이타임즈 신경진 기자] 서울 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역 출구 인근에 게시된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부부의 사진을 누드사진에 합성한 현수막과 관련,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.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6일 ... [이타임즈]
문재인, 지지율 35.2% 1위...'급상승' 황교안·'하락' 안희정 2위 접전 [2017.03.02]
[리얼미터] 문재인, 지지율 35.2% 1위...'급상승' 황교안·'하락' 안희정 2위 접전 [이타임즈 신경진 기자]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1위를 기록하면서 독주체제를 이어갔다.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 안희정 충남지사는 ... [이타임즈]
황교안, 특검 연장 끝내 거부...박지원 "역사 죄인으로 기록" [2017.02.27]
황교안, 특검 연장 끝내 거부...박지원 "역사 죄인으로 기록될 것" [이타임즈 신경진 기자]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27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특검 수사기간 연장 요청을 거부한 것과 관련, “황 대행은 역사의 죄인으로 기록될 것”이라고 비난했다. ... [이타임즈]
문재인, 안희정에 쓴소리..."뜨거운 분노없이 어떻게 정의 세우나" [2017.02.21]
문재인, 안희정에 "뜨거운 분노 없이 어떻게 정의 세우나" 쓴소리 [이타임즈 신경진 기자]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21일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“지도자의 분노는 피바람을 불러올 수 있다”고 해명한 것과 관련, “지금 우리의 분노는 사람에 대한 증오가 ... [이타임즈]
안희정 지지율 급상승 속 문재인 여전히 1위 [2017.02.16]
문재인 지지율 1위, 안희정 20%대 고지 눈앞 [이타임즈 신경진 기자] 안희정 충남지사의 대선후보 지지율이 상승세를 타면서 20% 고지를 눈앞에 뒀다.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7주 연속 지지율 1위를 기록했다. 16일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(대표... [이타임즈]
'정규재TV' 박근혜 "풍자 누드화, 女대통령 아니면 비하 받을 이유 없다" [2017.01.26]
'정규재TV' 박근혜 대통령 인터뷰 [이타임즈 신경진 기자] 박근혜 대통령은 자신의 ‘풍자 누드화 전시’ 관련, "사람이 살아가는 데 있어서 아무리 심하게 한다고 그래도 넘어서는 안 되는 도화선이 있다고 생각한다"며 불쾌감을 드러냈다. 박 대통령... [이타임즈]

◁ 이전 12345678910 다음 ▷

35958
포토 뉴스 더보기
분야별 인기뉴스
종합 경제 사회 연예 스포츠
[ 불공정 선거 보도 기사 모음 ]
[ 정정·반론·추후 보도 기사 모음 ]
회사소개 | 고객센터 | Contact Us | 보도자료등록 | 저작권규약 | 이용약관 | 개인정보취급방침 | 사이트맵 | 뉴스구매
서울특별시 서초구 사임당로 31 궁현빌딩 203호 | Tel : 02-569-8079 Fax : 02-567-6230 | 사업자등록번호 : 120-87-0894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: 서울특별시 아01751
통신판매업신고 : 제 2011-서울서초-1384 호 | (주)이타임즈 대표 : 이재술, 사장 : 이재활
Copyright 이타임즈